뉴스

[스브스타] 박해미, 전 남편 사고 후 고통 속에 공연 "관객들이 더 울어…"

[스브스타] 박해미, 전 남편 사고 후 고통 속에 공연 "관객들이 더 울어…"

지나윤 에디터

작성 2020.10.21 13:27 수정 2020.10.24 15: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박해미, 전 남편 사고 후 고통 속에 공연 "관객들이 더 울어…"
배우 박해미가 전 남편의 음주 교통사고로 인해 힘들었던 시간을 고백하며 눈물을 보였습니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Plus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에 출연한 박해미는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이 오르내릴 때마다 끔찍했다. 트라우마로 남은 기억"이라며 2년 전 사고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그는 "당시 출연이 예정돼있던 드라마에서 하차하고 전임 교수로 일하던 대학에서 사임했다"면서 "손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당연히 내려놔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담담하게 말했습니다.


박해미는 이어 사고 후 어쩔 수 없이 관객 앞에 서야 했던 뮤지컬 공연에 대해서 털어놓았는데요, 그는 "뮤지컬 하차 소식에 관객들의 환불요청이 쇄도했다. 제작사 측의 손해배상 청구도 당연히 감당하려 했지만, 무대에 함께 오르기로 했던 150여 명의 배우들이 떠올라 결국 공연을 했다"며 당시를 회상했습니다.

"고통 속에 공연한 나를 보며 관객들이 울 정도였다"던 박해미는 "공연이 끝나면 도망치듯 나왔는데, 한 여성 관객분이 나를 따라 나와 막 우시더라. 공연 잘 봤고 힘내라면서 나보다 더 울고 아파하셨다"고 힘들었던 기억을 떠올렸습니다.

박해미는 또 이날 스튜디오에 깜짝 방문한 아들 황성재의 노래에 눈물을 쏟아내 안타까움을 안겼는데요, 역시 뮤지컬 배우로 활동 중인 아들이 임영웅의 '이제 나만 믿어요'를 불렀고, 박해미는 "많이 참아왔는데 아들을 보니 눈물이 났다. 아들한테 많이 의지했던 것 같다"며 한동안 눈물을 멈추지 못했습니다.


이에 누리꾼들은 "이제 마음의 짐 내려놓으세요. 응원합니다", "고생하셨어요. 앞으로는 행복하세요", "멋진 여자 박해미, 앞으로 TV에서 자주 보고 싶습니다" 등 박해미를 향해 훈훈한 응원을 보내고 있습니다.

(사진=SBS Plus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 방송화면 캡처)

(SBS 스브스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