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갑질 울분' 택배기사가 남긴 유서 3장엔 "억울합니다"

'갑질 울분' 택배기사가 남긴 유서 3장엔 "억울합니다"

송성준 기자 sjsong@sbs.co.kr

작성 2020.10.21 07:39 수정 2020.10.21 08: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택배기사님들과 관련해 계속 안타까운 소식들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부산에서 한 50대 택배기사가 숨진 채 발견됐는데 현장에는 대리점의 갑질, 열악한 근무 환경을 견디기 힘들었다는 유서가 있었습니다.

송성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어제(20일) 새벽 3시쯤 로젠택배 부산 강서지점에서 50대 택배기사 김 모씨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사망 추정 시간 한 시간 전쯤 자필로 쓴 3장짜리 유서를 동료들에게 사진 파일로 보냈습니다.

'억울합니다'로 시작되는 유서에서 김 씨는 차량 구입비에 세금 등을 떼면 한 달에 200만 원도 받지 못한다며 생활고를 호소했습니다.

억울하다 유서 남긴 택배 기사
대리점 갑질에 대한 울분도 담았습니다.

자신이 맡은 구역은 택배 물량이 적어 수익이 나지 않는데도 보증금까지 받고 기사를 모집했다고 말했습니다.

[동료 택배기사 : 그래서 더 힘드셨어요. 솔직히 돈이 안 되는 구역이죠. 그렇다 보니까 사람도 안 구해지고.]

또, 대리점 측이 폭언을 퍼붓고 수수료를 착복했다는 비리 의혹도 폭로했습니다.

[동료 택배기사 : 수수료 1%씩을 지금 떼가고 있거든요. 추가로. 이에 동의를 못 하면 계약해지, 이렇게 이야기했거든요.]

한여름 에어컨도 없이 작업하는 고된 상황에 택배 일을 그만두고 싶었지만 후임자를 직접 구해야 하는 관행이 발목을 잡았습니다.

숨진 김 씨의 택배 차량입니다.

이 차에는 소장을 모신다는 구인 광고 표지가 붙어 있습니다.

김 씨는 3개월 전에만 상황이 나아졌다면, 대리점 측이 책임을 다하려고 했다면, 극단적인 선택은 없었을 것이라며 유서를 마무리했습니다.

이에 대해 로젠택배 측은 숨진 김 씨가 주장한 수수료 착복과 후임자 구인 강요는 없었다며 철저한 진상조사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