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숨진 택배기사, "산재 제외 신청"…알고보니 '대필'

숨진 택배기사, "산재 제외 신청"…알고보니 '대필'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20.10.21 08:04 수정 2020.10.21 08: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숨진 택배기사 김원종 씨의 산재보험 적용제외 신청서가 대필된 거라는 의혹이 제기됐는데, 저희 SBS 취재 결과 택배 대리점과 계약한 세무사가 대신 작성한 걸로 확인됐습니다. 근로복지공단은 이 신청서의 효력이 없다고 보고 김 씨가 산재보험에 가입된 걸로 보겠다고 밝혔습니다.

고정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근로복지공단에 대한 국회 환경노동위 국정감사.

CJ대한통운 택배 노동자 고 김원종 씨의 산재보험 적용제외 신청서에 대한 질의가 이어졌고, 강순희 공단 이사장은 대필로 작성된 것이 맞다고 밝혔습니다.

[강순희/근로복지공단 이사장 : 공단과 고용지청이 같이 검토한 결과 대필로 확인되고 있습니다. (이거 누가 대필한 거죠?) 대행사가 중간에서 대필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공단은 "지난주 현장 조사에서 고 김 씨와 동료 8명이 작성한 산재보험 적용제외 신청서가 모두 대필로 작성된 걸로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택배 대리점주와 계약한 세무사가 대신 작성했다고 대리점주가 실토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대리점주가 노동자들에게 신청서 작성을 강요한 일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습니다.

공단은 "자필 작성 등 서류 조건이 완벽히 구비된 산재 적용제외 신청서가 공단에 접수되지 않는 한 산재 보험에 가입된 것으로 간주한다"며 "김 씨가 보험에 가입한 것으로 보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김 씨의 사망이 산재 요건에 해당하는지 조사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김 씨 동료 8명에 대해서도 산재 보험에 가입할지 다시 물어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