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임동섭 결승 3점슛' 삼성, 선두 전자랜드 꺾고 시즌 첫 승리

'임동섭 결승 3점슛' 삼성, 선두 전자랜드 꺾고 시즌 첫 승리

권종오 기자 kjo@sbs.co.kr

작성 2020.10.20 21: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프로농구 서울 삼성이 개막 5연승을 노리던 선두 인천 전자랜드를 꺾어 4연패 뒤 시즌 첫 승리를 올렸습니다.

삼성은 20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홈 경기에서 전자랜드를 86대 84로 물리쳤습니다.

개막 4연패에 빠지며 최하위까지 내려앉았던 삼성은 5경기 만에 귀중한 첫 승을 따냈습니다.

개막 4연승으로 단독 1위를 달리던 전자랜드는 시즌 첫 패배를 당했습니다.

삼성은 제시 고반과 김준일이 나란히 16득점을 올렸고, 임동섭이 13득점, 아이제아 힉스가 12득점으로 힘을 보탰습니다.

전반에는 양 팀이 근소한 차이로 리드를 주고받는 접전이 펼쳐졌습니다.

1쿼터에서 고반과 김준일이 7점씩을 보탠 삼성이 28대 27로 앞섰으나 2쿼터에서는 전자랜드가 1점 차 역전에 성공했습니다.

2쿼터 종료 34초를 남겨두고 48대 48로 맞선 가운데, 전자랜드가 자유투 1개를 성공하며 49대 48로 앞섰습니다.

삼성은 3쿼터에서 집중력을 보이며 다시 리드를 되찾았습니다.

4쿼터 초반 김준일의 2점 슛으로 50대 49로 앞선 삼성은 이호현과 힉스의 연속 득점으로 56대 51로 달아났습니다.

뒤이어 임동섭과 김광철, 이관희가 나란히 점수를 쌓은 삼성은 쿼터 종료 3.7초를 남기고 고반이 3점포를 터트리며 76대 63, 두 자릿수로 격차를 벌렸습니다.

힉스는 3쿼터에만 블록슛 3개를 기록하는 등 호수비를 펼쳤습니다.

3쿼터 13점 차까지 격차를 벌렸던 삼성은 또다시 4쿼터에서 위기를 맞았습니다.

삼성이 득점을 쌓지 못하는 사이 헨리 심스와 김낙현, 이대헌이 10점을 더한 전자랜드가 76대 73까지 따라붙었습니다.

전자랜드는 결국 경기 종료 1분 7초를 남기고 탐슨의 2점 슛으로 82대 82, 균형을 되찾았습니다.

하지만 경기 종료 49.6초를 남기고 터진 임동섭의 극적인 3점 슛이 삼성을 살려냈습니다.

이어 힉스가 자유투로 1점을 더하면서 삼성이 86대 84로 승리를 확정했습니다.

전자랜드는 에릭 탐슨이 18득점 14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기록했고 심스가 19득점 9리바운드, 이대헌이 18득점으로 분전했으나 끝내 승부를 뒤집지 못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