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셋째 임신 아니네…비가 예고한 '작은 소식'의 정체

셋째 임신 아니네…비가 예고한 '작은 소식'의 정체

SBS 뉴스

작성 2020.10.20 13:26 수정 2020.10.20 15: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셋째 임신 아니네…비가 예고한 작은 소식의 정체
가수 겸 배우 비(본명 정지훈)가 예고한 '작은 소식'은 소속사 신인 배우 소개였다.

비는 20일 정오쯤 자신의 SNS에 "안녕하세요. 레인컴퍼니 첫 번째 배우 오예주님을 소개합니다. 나이는 17살이고요. 발전하는 모습 보여드린다며 하루하루 열심히 연습하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려요"라는 글을 올리며 신예 오예주의 프로필 사진을 게재했다.

앞서 비는 지난 19일 SNS에 "내일 오전 12시 작은 소식 전합니다. 뚜둥"이라며 뭔가 깜짝 놀랄만한 소식을 공개할 것을 예고해 기대감을 키웠다. 이를 두고 일부 누리꾼들은 비의 아내인 배우 김태희가 셋째를 임신한 게 아닌지, 또는 비가 오랜만에 새 앨범을 발매하는 게 아니지 추측하며 궁금증을 쏟아냈다.

이미지
뚜껑을 열어보니 비가 언급한 '작은 소식'은 소속사 신인 배우 소개였다. 레인컴퍼니는 비가 설립한 1인 기획사로, 자신의 회사에서 선보이는 첫 배우에 대한 애정을 이런 깜짝 공개 형태로 드러낸 것이다.

누리꾼들은 "셋째라고 김칫국 마신 사람들 다 나와", "작은 소식이 이거였군", "오예주님 기억하겠다", "레인 오빠 추천이라면 매력있을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비 인스타그램]

(SBS 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