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뉴욕 한복판서 '쓰레기 음식' 파는 사장님…만나 뵙고 참교육 당했습니다

뉴욕 한복판서 '쓰레기 음식' 파는 사장님…만나 뵙고 참교육 당했습니다

박진형 작가, 장선이 기자 sun@sbs.co.kr

작성 2020.10.20 17: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뉴욕 타임스퀘어 한복판에 '플라스틱 쓰레기'로 만든 식료품을 진열한 가게가 생겼습니다. 포도, 당근 같은 형형색색의 채소·과일부터, 간편히 먹기 좋은 시리얼·바게트에 이르기까지! 대형 할인점을 방불케 할 정도로 다양한 식료품이 모여있습니다. 겉보기엔 여느 식료품점과 다를 게 없어 보이지만, 사실 이곳에 있는 모든 식료품은 폐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것입니다. '플라스틱 백 스토어'라 이름 붙여진 이 가게는 일회용 비닐봉지에 대한 경각심을 알리고자 기획된 팝업 스토어인데요, 뉴욕주에선 매년 230억 개가 넘는 비닐봉지가 사용된다고 합니다. 앞으로 딱 3주 동안만 운영된다는 뉴욕의 '특별한 식료품점'을 〈비디오머그〉에서 전해드립니다.

(글·구성: 박진형 / 편집: 이기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