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법사위 국정감사…與 "공수처 필요" vs 野 "특검 도입"

법사위 국정감사…與 "공수처 필요" vs 野 "특검 도입"

김용태 기자 tai@sbs.co.kr

작성 2020.10.19 17: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9일) 국회에서는 옵티머스, 라임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 중앙지검과 서울 남부지검을 상대로 국정감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여야 모두 부실 수사를 주장하고 있는데 민주당은 윤석열 검찰총장 책임론을, 국민의힘은 추미애 법무장관 책임론을 거론했습니다.

김용태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법사위 국정감사는 옵티머스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 중앙지검과 라임 사건을 수사하는 남부지검을 상대로 진행됐습니다.

특히 라임 사건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야당 정치인 금품 수수 의혹과 검사접대 등을 폭로한 것을 두고 여야가 충돌했습니다.

민주당은 야권 인사들과 검사들에 대한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의 책임론을 제기했습니다.

그러면서 검찰개혁과 공수처가 왜 필요한지를 보여주고 있다며 공수처 출범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피의자 옥중 편지에 대해 법무부가 화답하고 나선 격이라며 추미애 법무장관 책임론을 거론했습니다.

국민이 납득할 만한 수사를 위해서는 특별검사를 도입해야 한다고 맞대응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은 여권 관계자들과 같은 이름이 옵티머스 펀드 투자자 리스트에 포함돼 있다며 확인이 필요하다고 질의했는데 여권 당사자들은 동명이인일 뿐이라고 일축했습니다.

검사 비리' 의혹과 관련해 박순철 서울 남부지검장은 "당혹스럽다"며 "법무부에서 수사 의뢰가 내려와 수사팀을 꾸렸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