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잃어버린 딸을 44년 만에 만난다면…당신은 뭐라고 말하시겠습니까?

잃어버린 딸을 44년 만에 만난다면…당신은 뭐라고 말하시겠습니까?

황승호 작가, 정형택 기자 goodi@sbs.co.kr

작성 2020.10.19 18:52 수정 2020.10.19 19: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지난 15일 올해 78세인 이응순 씨가 지난 1976년 실종된 뒤 미국으로 입양된 둘째 딸 윤상애 씨와 '비대면 상봉'을 가졌습니다. 둘째 딸을 잃어버린 남대문시장에서 장사를 하며 딸을 찾기 위해 44년간 찾아다닌 어머니는 감정이 붇받쳐 오른 듯 딸의 이름을 연신 되뇌었습니다. 딸 윤상애 씨 역시 서투른 한국어로 이응순 씨를 '엄마'라 부르며 감동적인 상봉의 순간을 가졌습니다. 실종 당시 3살이었던 윤 씨는 자신의 이름을 '문성애'로 잘못 알고 있어 자신을 찾는 어머니를 만나지 못하고 미국에 입양되어 44년을 지냈습니다.

두 모녀의 감격적인 상봉은 해외 입양 교포와 실종자 가족의 DNA 분석 대조를 통해 이뤄졌습니다. 미국 거주 중인 윤 씨는 현재 코로나19로 즉각 입국하지는 못했지만, 친자확인을 마친 이날 44년 만의 모녀상봉을 가졌습니다. 정부는 앞으로 해외 입양 교포 16만 명을 대상으로 유전자 대조 및 가족 찾기를 이어갈 예정입니다. 생이별한 뒤 44년간 서로를 찾아온 모녀의 상봉, 소셜 미디어 비디오머그가 전해드립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