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대미문' 미 대선 2주 앞 경찰 초비상…"칼날 위 걷는 듯"

'전대미문' 미 대선 2주 앞 경찰 초비상…"칼날 위 걷는 듯"

SBS 뉴스

작성 2020.10.19 10: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전대미문 미 대선 2주 앞 경찰 초비상…"칼날 위 걷는 듯"
미국 대통령선거가 약 2주 앞으로 다가오면서 선거일 질서유지를 담당하는 사법당국도 긴장하고 있다.

NBC방송은 "올해 선거는 상대 당을 향한 극심한 분노와 사회불안 속에 치러져 투표소 질서를 유지해야 하는 경찰들이 초유의 압박을 받는다"고 18일(현지시간) 전했다.

올해 미 대선은 전대미문의 선거가 될 가능성이 있다.

우선 코로나19에 우편투표가 크게 늘면서 결과가 예년보다 늦게 나올 전망이다.

여기에 더해 현직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결과에 불복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우편투표 때문에 부정선거가 될 것이라고 주장해온 트럼프 대통령은 지지자들에게 선거일 투표소에 가서 상황을 지켜보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사법당국은 선거일 전후 폭동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

연방수사국(FBI)은 56개 지부 전체에 '선거 지휘소'를 설치했다.

정보를 신속하게 취합·공유하고 사이버공격을 비롯해 각종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뉴욕경찰(NYPD)은 행정경찰을 포함해 모든 정복경찰에 이달 25일부터 시위대응 투입 대기를 명령했다.

로스앤젤레스경찰(LAPD)은 선거가 치러지는 주에 인력을 최대로 유지하고자 근무일정을 조정할 수 있다고 경찰관들에게 안내했다.

현장의 고민거리는 '무장한 민병대'다.

그러나 투표소 총기소유 관련 규정이 모호한 경우가 많다.

최근 무장단체가 주지사 납치음모를 꾸몄다가 적발된 미시간주(州)는 법상 투표소에서 100야드(약 91m) 내엔 총기를 가지고 들어올 순 없지만 이로부터 벗어난 곳에서 투표를 기다리는 유권자 주변을 총기를 가지고 돌아다니는 것을 제재하는 규정은 없다.

투표소가 학교라면 상황은 더 복잡하다.

학교의 경우 각 교육구가 총기소유 관련 정책을 결정하는데 선거일 '투표소인 학교'가 학교에 해당하는지, 투표소에 해당하는지 아직 명확하지 않다.

최근 미시간주 국무장관이 학교인 투표소를 포함한 모든 투표소 내 무기소지를 금지하는 명령을 발령했지만, 차후 법원의 결정을 지켜봐야 한다는 관측이 많다.

경찰로선 정복경찰 다수를 투표소에 배치하는 것도 부담이다.

경찰배치가 유권자에게 '위협'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버지니아주 메리언카운티 존 클레어 경찰서장은 "투표소에 배치된 경찰이 늘어나면 유색인종 유권자가 투표를 단념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면서 "경찰관들을 투표소에서 '잘 보이지만 떨어진 곳'에 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복경찰이 보이면 투표를 포기할 유권자를 겁주지 않으면서 무장한 난동꾼들의 위협 속에서 투표소 안전을 지킬 방안을 찾느라 몇 주를 썼다"면서 "면도날 위를 걷는 느낌"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