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안철수 "라임·옵티머스 사건, 특검 재수사 불가피"

안철수 "라임·옵티머스 사건, 특검 재수사 불가피"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20.10.19 09: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안철수 "라임·옵티머스 사건, 특검 재수사 불가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정관계 로비 의혹이 불거진 라임·옵티머스 사기 사건에 대해 "특별검사에 의한 재수사가 불가피하다"고 말했습니다.

안 대표는 성명서를 통해 "가장 시급한 일은 공정한 수사를 위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수사와 보고에서 완전히 배제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안 대표는 "이것이 이 정권이 스스로 결백을 자신하며 성역 없는 수사, 철저한 진실 규명 의지를 보여주는 태도일 것"이라며 "연루된 공직자, 정치인, 여타 이 정권의 기생충들이 있다면 단 한 명도 용서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서는 "수사 협조를 지시한 것은 늦었지만 잘한 결정"이라면서도 "사기꾼 변호사가 어떻게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으로 임용될 수 있었는지 전모를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