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석열, 라임 수사 묵살 의혹"…별도 수사팀 나오나

"윤석열, 라임 수사 묵살 의혹"…별도 수사팀 나오나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20.10.19 07: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라임 사태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회장의 옥중 폭로가 한동안 잠잠했던 추미애 법무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간의 충돌을 다시 불러왔습니다. 먼저, 법무부는 김 전 회장이 현직 검사들과 야권에도 로비를 벌였다고 진술했는데, 윤 총장이 보고를 받고도 수사 지휘를 제대로 하지 않은 걸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민경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법무부는 지난 16일부터 사흘 동안 현직 검사와 야권 로비 의혹을 폭로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을 상대로 강도 높은 감찰 조사를 벌이고 어제(18일) 중간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먼저, 법무부는 김 전 회장이 검사와 수사관을 상대로 향응과 금품을 제공하고 검사장 출신 야권 정치인에게 억대 금품 로비를 했다고 검찰에 진술했지만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했습니다.

특히 윤석열 검찰총장이 라임 사건 수사 검사 선정에 직접 관여하고 철저한 수사를 여러 차례 천명하고도 야권과 검사 비위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을 보고받은 뒤 철저히 수사 지휘하지 않은 의혹이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법무부 관계자는 감찰 과정에서 김 전 회장 진술뿐만 아니라 윤 총장이 이미 관련 내용을 보고받은 정황을 일부 포착한 걸로 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법무부는 현재 진행 중인 감찰과는 별도로 수사 주체와 방식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라임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남부지검이 아닌 검찰총장 지휘를 받지 않는 수사팀을 새로 만들겠다는 뜻입니다.

결국,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 총장을 수사 묵살 의혹의 정점으로 보고 수사 지휘권을 행사하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