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역당국 "확진자 감소세 정체…비수도권 산발감염 불안"

방역당국 "확진자 감소세 정체…비수도권 산발감염 불안"

정형택 기자 goodi@sbs.co.kr

작성 2020.10.18 19:06 수정 2020.10.18 19: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방역당국 "확진자 감소세 정체…비수도권 산발감염 불안"
최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두 자릿수에 머물고 있지만, 감소세가 다소 정체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정부는 추석과 한글날 연휴로 인한 대규모 확산은 아직 없지만 요양병원과 재활병원 등 감염 취약 시설에서의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어 곳곳에 불안한 요인들이 남아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4일부터 17일까지 최근 2주간 지역발생 일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61.8명으로 직전 2주보다 4.7명 감소했습니다.

수도권의 경우 지역발생 일평균 확진자 수는 51.8명에서 46.6명으로 5.2명 감소했습니다.

반면 비수도권은 부산, 대전 등 곳곳에서 산발적 감염이 이어지며 14.7명에서 15.2명으로 소폭 증가했습니다.

새롭게 발생한 집단발생 건수와 감염경로 불분명 환자 비율 등의 지표는 개선됐습니다.

최근 2주간 발생한 집단감염 건수는 29건에서 24건으로 줄었고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는 16.5%로 직전 2주 17.4%보다 소폭 감소했습니다.

그러나 아직 불안한 요소가 남아 있다는 게 정부 판단입니다.

실제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완화한 최근 일주일(10.11∼10.17) 지역발생 일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62.1명으로 직전 1주일 61.4명보다 소폭 증가했습니다.

수도권의 경우, 49.3명에서 44명으로 일평균 확진자 발생이 줄었으나 비수도권에서는 12.1명에서 22.1명으로 되려 10명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대본은 다음 주부터 수도권의 요양병원, 요양시설, 정신병원 등을 대상으로 일제 진단검사를 하고 가을철 여행 방역 관리를 강화하는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