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최대 3만 원 할인' 소비 쿠폰, 다시 시중에 풀린다

'최대 3만 원 할인' 소비 쿠폰, 다시 시중에 풀린다

소비 할인권 대상, 전시 · 공연 · 영화 · 체육

김기태 기자 KKT@sbs.co.kr

작성 2020.10.18 20:27 수정 2020.10.18 21: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부가 내수를 회복시키기 위해서 소비쿠폰을 다시 내놓기로 했습니다. 코로나 위험이 여전한 여행이나 음식점 쪽은 빼고 사람 간에 거리두기가 가능한 박물관, 영화관, 체육관 이런 곳들부터 많게는 3만 원까지 할인을 해줍니다.

이 할인을 어떻게 받을 수 있는 건지, 김기태 기자가 설명을 드리겠습니다.

<기자>

소비 할인권 지원이 적용되는 대상은 전시와 공연, 영화, 체육 분야입니다.

인원을 제한하고 명단을 관리하면서도 거리두기가 유지될 수 있는 곳을 우선하여 선정했습니다.

[박능후/보건복지부 장관 : 국민들께서도 생활 속 방역수칙을 잘 지켜주시면서 서민 경제에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한 문화소비 활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하셔서.]

당장 이번 주 목요일부터 온라인으로 예매할 경우 박물관과 미술 전시는 1인당 최대 3천 원, 공연은 최대 8천 원을 할인받을 수 있습니다.

영화관은 다음 주 금요일인 30일부터 1인당 6천 원을 할인받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체육시설은 다음 달 2일부터 30일 사이 8만 원 이상을 사용할 경우 카드사를 통해 3만 원을 환급받게 됩니다.

자칫 사람들이 몰려 거리두기가 힘들어질 수 있는 분야는 할인 대상에서 제외됐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숙박·여행·외식 등에 대한 할인권 지급은 향후 방역상황을 좀 더 보면서 신중하게 검토하도록 하겠습니다.]

정부는 할인권이 적용되는 시설 사업자에 대해 마스크 착용이나 소독 등 핵심 방역수칙을 반드시 지키도록 의무화하고 소비자가 방역수칙 준수에 동의할 경우에만 할인권을 발급한다고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 이승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