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미애 "16년 전보다 행복…비난과 비아냥 견딜 수 있어"

정미애 "16년 전보다 행복…비난과 비아냥 견딜 수 있어"

SBS 뉴스

작성 2020.10.18 12: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미지
넷째 임신 중에도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가수 정미애가 의미심장한 글을 적어 팬들의 걱정을 사고 있다.

18일 정미애는 자신의 SNS에서 "비난과 비아냥도 이유가 있든 없든 무조건 싫다는 말도 견딜 수 있다. 16년 전 아무리 앞만 보고 달려도 내 노래를 할 수 없었던 그 시간보다 백배 천배 무지무지 행복하다"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미지
정미애는 노래할 기회가 없었던 예전에 비해 노래할 수 있는 자리가 많아진 것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내면서도 복잡한 심경을 내비쳐 그 배경에 궁금증이 쏠렸다.

정미애는 24세 가요 기획사 연습생 시절 만난 조성환 씨와 결혼해 슬하에 세 자녀를 뒀다. 뱃속에는 넷째를 품고 있다.

(SBS 연예뉴스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