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봉현 옥중 입장문'에…"공수처 출범 시급" vs "특검"

'김봉현 옥중 입장문'에…"공수처 출범 시급" vs "특검"

박하정 기자 parkhj@sbs.co.kr

작성 2020.10.17 12:00 수정 2020.10.17 15: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봉현 옥중 입장문에…"공수처 출범 시급" vs "특검"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야권 인사들에게도 금품 로비를 했다고 폭로하며 어제 '옥중 입장문'을 내자, 민주당은 이를 계기로 야당을 향해 공세에 나섰습니다.

그러면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출범 필요성도 강조했습니다.

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오늘(17일) 브리핑에서 "라임·옵티머스 사기 사건에 대해 연일 '권력형 게이트'라고 외치던 국민의힘은 야당 인사와 검사에 대한 로비 등 새로운 의혹이 제기되자 침묵에 들어갔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라임 사태 연루 의심 검사에 대한 감찰을 지시하며 '제식구 감싸기' 수사 차단에 나섰다"고 언급하며 "공수처 출범이 시급한 이유를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강 대변인은 "이 사건은 정쟁의 도구가 아니다. 막대한 피해를 본 국민이 있는 금융 사기 사건이고, 누가 진실을 원하는지 국민이 알 것"이라면서 "검찰 수사는 더 넓은 과녁을 향해 더 날카로워져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이제까지 '내 편' 의혹엔 침묵으로 일관하던 추미애 장관과 여당의 태도가 갑자기 변했다면서 특검에 수사를 맡겨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은 "옥중 서신 한 통에 뭔가 나왔다는 듯 공격 태세가 사납다"면서 "추미애 장관은 서신에 언급됐다는 이유로 검사들에 대한 감찰을 지시했다. 수사에 이렇게나 관심이 많았다면 여권 인사들이 의혹으로 줄줄이 엮일 때는 왜 가만히 계셨는가"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청와대 정무수석 로비'를 폭로했던 김봉현 전 회장이 돌연 '윤석열 사단', '검찰 개혁'을 운운하며 입장문을 공개한 이유부터가 석연치 않다"고 말했습니다.

"이제 검찰의 수사를 전적으로 신뢰하기는 어렵게 됐다"며 "독립적인 특검에 수사를 맡기는 것이 가장 현명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