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라임 김봉현 "여권 인사만 수사…야당 로비 진술 무시"

라임 김봉현 "여권 인사만 수사…야당 로비 진술 무시"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20.10.16 17: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라임 사태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은 옥중 입장문을 내고 검찰 수사를 비난했습니다. 술 접대한 검사가 수사 책임자가 됐고, 야당 정치인에 대한 금품 제공 진술은 무시한 채 여당 인사만 수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민경호 기자입니다.

<기자>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은 변호사를 통해 언론에 공개한 입장문에서 지난해 7월 전관 출신 변호사 A 씨를 통해 현직 검사 3명을 접대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서울 강남 청담동 소재 유흥주점에서 1천만 원가량 술 접대를 했다는 겁니다.

당시, 이들이 추후 라임 수사팀에 합류할 거라고 소개를 받았는데, 이 가운데 한 명이 남부지검 수사팀 책임자였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조사 무렵 A 변호사가 수사팀과 이야기가 됐다며, "여당 정치인들과 청와대 강기정 전 정무수석을 잡아주면 추후 보석 상태로 재판받게 해주겠다"고 제안하기도 했다고 말했습니다.

협조하지 않으면 공소 금액을 키워 중형을 구형하겠다는 협박도 있었다고 덧붙였습니다.

김 전 회장은 또, 검찰이 수사 과정에서 진술을 유도했다고도 했습니다.

중요 참고인을 따로 불러 말을 맞출 시간을 주거나 원하는 답을 교묘히 상기시켰다는 겁니다.

특히, 윤석열 검찰총장이 '진짜 민주주의' 발언을 한 이후 수사가 급물살을 탔다고도 말했습니다.

김 전 회장은 또 검사장 출신 야당 유력 정치인 등에 수억 원을 지급하는 등 야당 정치인들을 상대로 로비를 벌였고 이를 검찰에 밝혔지만, 수사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았다고도 주장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