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옵티머스 '도주 시나리오' 등장에…채동욱 "명백한 허위·음해"

옵티머스 '도주 시나리오' 등장에…채동욱 "명백한 허위·음해"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20.10.16 16: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옵티머스 도주 시나리오 등장에…채동욱 "명백한 허위·음해"
옵티머스자산운용의 고문으로 활동한 채동욱 전 검찰총장 측이 옵티머스 관계자들의 '도주 시나리오' 문건에 자신이 언급된 것과 관련, "명백한 허위이자 음해"라고 반박했습니다.

채 전 총장이 속한 법무법인 서평은 오늘(16일) 입장문을 내고 "당 법인은 옵티머스 사기 사건과 관련해 옵티머스 관계자 접촉이나 자문, 검찰 관계자 접촉 등 그 어떤 관여나 역할을 한 사실이 없다"며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 등이 작성한 '회의 주제'라는 제목의 문건에 따르면, 이들은 문제가 발생하면 김 대표의 도주를 적극 고려할 필요가 있고 이 경우 주범의 도주로 인해 수사 진행이 어렵다는 취지의 검찰 작업이 필수라고 계획을 세웠습니다.

그러면서 '채 총장님 등과 상담 필요'라고 기재해놨습니다.

서평은 "당 법인은 금번 사기 사건과 관련된 내용을 전혀 알지 못했고 사건이 이슈화한 직후인 올 6월 자문 계약을 즉각 해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서평은 또 "서울남부지검의 성지건설 수사 당시 유모(스킨앤스킨 고문·구속기소) 씨 사건을 수임해 변론한 것은 사실이나 구속기소 후 사임했다"며 "금번에 이슈화한 옵티머스 사건과는 무관한 것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옵티머스 측이 어떤 의도로 허위 내부 문건을 작성했는지, 또 그런 문건이 왜 돌아다니는지 황당하고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