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이오와주 "부재자 투표 7만 4천 건 무효"

아이오와주 "부재자 투표 7만 4천 건 무효"

김용철 기자 yckim@sbs.co.kr

작성 2020.10.16 11:59 수정 2020.10.16 13: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아이오와주 "부재자 투표 7만 4천 건 무효"
11월 3일 미국 대선을 앞두고 사전투표 열기가 고조되는 가운데 아이오와주에서 약 7만 4천 건의 부재자 투표가 무효 처리될 것으로 보입니다.

아이오와주 대법원은 14일 린, 존슨, 우드버리 등 3개 카운티의 부재자 투표 용지가 무효라는 원심을 확정했습니다.

이들 카운티는 부재자 투표 용지를 발송하면서 유권자의 이름, 주소, 생년월일 등 개인정보가 미리 적힌 용지를 발송했는데, 이는 주 정부 지침에 위배된다는 것입니다.

앞서 폴 페이트 아이오와주 국무장관은 각 카운티에 부재자 투표 용지를 발송할 때 개인정보 란은 공란으로 남긴 채 발송해야 한다고 지시했습니다.

법원 결정에 따라 최소 7만 4천 건의 부재자 투표가 무효 처리될 것으로 보입니다.

해당 카운티는 투표가 무효 처리된 유권자들에게는 개인 정보가 삭제된 새 투표 용지를 재발송했습니다.

아이오와주 공화당원들은 개인정보가 미리 기입된 투표 용지는 무효라면서 지난 여름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해당 카운티는 코로나19 사태 와중에 유권자들이 투표를 보다 쉽게 할 수 있도록 개인정보를 미리 기입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