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바이든, 트럼프에 두 자릿수대 리드 유지"

"바이든, 트럼프에 두 자릿수대 리드 유지"

정성진 기자 captain@sbs.co.kr

작성 2020.10.16 02:57 수정 2020.10.16 03: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바이든, 트럼프에 두 자릿수대 리드 유지"
미국 대선이 3주도 남지 않은 가운데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가 공화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두 자릿수대 리드를 지키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과 NBC방송이 지난 9∼12일 미 전역의 등록 유권자 1천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오차범위 ±3.1%포인트) 결과 바이든 후보는 53%, 트럼프 대통령은 42%의 지지를 각각 얻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번 조사는 코로나19에 걸렸던 트럼프 대통령이 퇴원한 후 진행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 캠페인에 본격 복귀하면서 막판 두 후보 간 격차는 더욱 좁혀질 것이라고 NBC는 전망했습니다.

경제를 잘 운영할 정당으로 공화당을 꼽은 유권자가 13%포인트 많은 걸로 조사돼 트럼프 대통령에게 희망적이란 평가입니다.

특히 지난 2016년 대선 직전인 10월 월스트리트저널-NBC 여론조사에서 힐러리 클린턴 당시 민주당 대선후보가 트럼프 공화당 후보를 이번과 똑같은 11%포인트 앞섰다가 대선에서 패했다는 사실은 바이든 후보를 더욱 불안하게 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조사에서 유권자 62%가 '나라가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비판했고, 58%는 '나라 사정이 4년 전보다 나빠졌다'고 지적했습니다.

계층별로 보면 흑인, 라티노, 여성, 대졸 이상 백인 유권자가 바이든 후보에게 '몰표'를 던지는 것으로 조사됐고, 트럼프 대통령은 남성과 백인 계층에서 전반적인 우위를 보이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