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훈 안보실장 "종전 선언, 비핵화 과정서 따로 놀 수 없어"

서훈 안보실장 "종전 선언, 비핵화 과정서 따로 놀 수 없어"

정준형 기자 goodjung@sbs.co.kr

작성 2020.10.16 06:42 수정 2020.10.16 09: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훈 안보실장 "종전 선언, 비핵화 과정서 따로 놀 수 없어"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종전 선언이 북한 비핵화 과정에서 따로 놀 수 없다는 것은 상식이라고 생각하면 된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을 방문하고 있는 서훈 국가안보실장은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면담한 뒤 특파원들과 만나 "종전 선언 문제는 이제까지 항상 협상 테이블 위에 올라와있던 문제였고, 그 부분에 대해 한미 간에 다른 생각이 있을 수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서훈 실장은 이어 "문제는 종전 선언이 비핵화 과정에서 선후 관계가 어떻게 되느냐, 또는 비핵화와의 결합 정도가 어떻게 되느냐 하는 문제일 뿐"이라며, "너무 다르거나 과다한 해석은 안 하는 게 좋다"고 말했습니다.

서훈 실장의 언급은 종전 선언이 북한의 비핵화와 무관하게 추진되는 것이 아니라 밀접한 관련 속에 다뤄질 문제이고, 이에 대해 한미 간에도 의견 차이가 없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서훈 실장은 다만 폼페이오 장관과 면담에서 "종전 선언을 놓고 특별히 깊이 있게 이야기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서훈 실장은 또 교착 상태인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깊이 있는 대화를 하지는 않았다"며 "가급적 빠른 시일 안에 합리적으로, 상호 수용 가능한 선에서 타결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