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美, 시작부터 방위비 압박…'주한미군 현 수준 유지'도 빠졌다

美, 시작부터 방위비 압박…'주한미군 현 수준 유지'도 빠졌다

김수형 기자 sean@sbs.co.kr

작성 2020.10.16 01: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미 국방장관들이 참석하는 연례 안보협의회가 미국에서 열렸는데, 공동 성명에서 주한미군을 현 수준으로 유지한다는 문구가 예년과 달리 빠졌습니다. 미국이 빼자고 했다는 것인데, 방위비를 올려 달라는 요구도 거셌습니다.

김수형 특파원입니다.

<기자>

워싱턴DC에서 열린 한미 안보협의회.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시작부터 청구서를 들이밀었습니다.

[에스퍼/미국 국방장관 : 우리의 공동 방위 비용을 분담하는 데 더 공평한 방법을 찾아야 합니다. 그 부담이 미국 납세자에게 불공평하게 돼서는 안 됩니다.]

한국도 나토와 함께 집단 안보를 위해 더 내라고 압박했습니다.

안보협의회를 마친 뒤 발표한 공동성명에서는 해마다 들어가 있던 주한미군을 현 수준으로 유지한다는 내용이 빠졌습니다.

우리는 기존대로 해당 문구를 넣자고 주장했지만, 미국이 거부했다고 국방부 고위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한반도에서 미군의 안정적 주둔을 보장하기 위해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 타결돼야 한다며 분담금과 주한미군 감축의 연계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전시작전권 전환에 대해선 조기에 하겠다, 시간이 걸릴 거다, 이렇게 양국 장관이 시각차를 드러냈습니다.

[서욱/국방장관 : 전작권 전환의 조건을 조기에 구비하여 한국군 주도의 연합 방위 체제를 빈틈없이 준비하는 데 함께 노력할 것입니다.]

[에스퍼/미국 국방장관 : 전작권을 한국 사령관으로 전환하는데 시간이 걸릴 것입니다. 그렇게 하는 것이 우리 동맹을 강화할 것입니다.]

미국은 또 예정돼 있던 양국 장관의 공동 기자회견을 돌연 취소했습니다.

미국 쪽 사정을 얘기하며 양해를 구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취소 배경에 대한 의문은 완전히 가시지 않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