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태국, 5명 이상 '집회금지'…반정부 단체, 집회 강행

태국, 5명 이상 '집회금지'…반정부 단체, 집회 강행

정성진 기자 captain@sbs.co.kr

작성 2020.10.15 23: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태국, 5명 이상 집회금지…반정부 단체, 집회 강행
군주제 개혁과 총리 퇴진 요구 시위가 확산하는 데 대해 태국 정부가 5인 이상 집회를 금지하는 등 비상조치를 전격적으로 발효했습니다.

하지만 반정부 단체들은 정부 발표에도 집회를 강행해 충돌이 예상됩니다.

태국 정부는 15일 오전 '긴급 칙령'을 발표해 5인 이상 정치 집회 금지, 국가 안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보도와 온라인 메시지 금지, 총리실 등 당국이 지정한 장소 접근 금지 등 명령을 내렸습니다.

태국 정부는 "많은 집단의 사람들이 방콕 시내 불법 집회에 참석했으며 왕실 차량 행렬을 방해하고 국가 안보에 영향을 주는 심각한 행위를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런 상황을 효과적으로 종식하고 평화와 질서를 유지하기 위해 긴급 조처가 필요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긴급 칙령 발효 직후 방콕 경찰청은 경찰 6개 중대를 동원해 총리실 건물 바깥에서 밤샘한 집회 참석자들을 해산시켰고 이 가운데 22명은 체포했습니다.

체포된 이들 중에는 인권변호사로 집회를 주도한 아논 남빠 등 반정부 세력 지도부 4명도 포함됐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습니다.

반정부 단체 측은 정부의 집회 금지 방침에도 이날 오후 방콕 중심 상업지구인 랏차쁘라송 사거리에서 집회를 강행했습니다.

이들은 체포된 동료들을 석방하라며 물러서지도 도망가지도 않을 것이라며 계속해서 투쟁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방콕 경찰은 집회 현장에 13개 중대 약 2천 명을 배치했지만, 강경 대응에 나서지는 않고 있습니다.

태국에서는 3개월 가까이 쁘라윳 짠오차 총리 퇴진과 군주제 개혁 등을 촉구하는 반정부 집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