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주한미군 현 수준 유지' 삭제…미 국방 "분담금 더 내라"

'주한미군 현 수준 유지' 삭제…미 국방 "분담금 더 내라"

김수형 기자 sean@sbs.co.kr

작성 2020.10.15 10: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워싱턴에서 한미 국방장관이 안보협의회를 마친 뒤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처음으로 주한미군을 현 수준으로 유지한다는 내용이 빠졌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회의 시작부터 분담금 인상을 강하게 압박했습니다.

워싱턴에서 김수형 특파원입니다.

<기자>

서욱 국방장관이 워싱턴 DC에서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과 한미 안보협의회를 마친 뒤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주한 미군을 현 수준으로 유지한다는 내용이 빠졌습니다.

트럼프 정부 출범 이후에도 양국 국방 장관이 공동 성명에 매번 넣는 합의 사항인데 이번에 삭제된 겁니다.

국방부 고위 관계자는 우리는 기존대로 해당 문구를 유지하자고 제안했지만 미국이 수용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에스퍼 국방장관은 회의 시작부터 작심하고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압박했습니다.

[에스퍼/미국 국방장관 : 우리는 공동의 방위 비용을 분담하는 데 더 공평한 방법을 찾아야 합니다. 그 부담이 미국 납세자에게 불공평하게 돼서는 안 됩니다. 미국은 한국이 나토를 비롯한 다른 동맹과 함께 집단 안보에 더 기여하기를 촉구합니다.]

전시작전통제권과 관련해서도 서욱 장관은 전환 조건을 조기에 갖췄다고 발표했지만, 에스퍼 장관은 전작권을 한국 사령관에게 전환하는데 시간이 걸릴 거라고 딴소리를 했습니다.

미국 국방부는 안보협의회를 마친 뒤 예정됐던 공동 기자회견까지 돌연 취소해 양국의 이견이 컸던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