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n번방에 교사들도 가입…인천 · 충남 · 강원서 담임"

"n번방에 교사들도 가입…인천 · 충남 · 강원서 담임"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10.15 09:18 수정 2020.10.15 09: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n번방에 교사들도 가입…인천 · 충남 · 강원서 담임"
'n번방' 등 아동·청소년 성착취물을 배포한 텔레그램 대화방에 교사도 최소한 4명이 가입해 영상을 전송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교육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탄희 의원이 교육부와 시·도 교육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인천·충남·강원 등에서 교사 4명이 'n번방', '박사방' 등에 가입해 아동 성착취물 등을 받은 혐의로 수사당국의 수사 개시 통보를 받았습니다.

이들은 충남 지역 고등학교·특수학교 교사, 강원 지역 초등학교 교사 등 정교사 3명과 인천 지역 초등학교에 근무하던 기간제 교사 1명으로 모두 담임 교사를 맡은 경험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 가운데 정교사 3명은 수사 개시 통보 후 직위해제됐으나, 기간제 교사 1명은 수사 개시 통보에 앞서 퇴직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특히 기간제 교사의 경우 퇴직으로 인해 신분상 불이익을 받은 것이 없어 관련 재판이 확정되기 전에는 기간제 교사로 다시 임용될 수 있는 상태라고 이 의원 측은 전했습니다.

이 의원은 "n번방 사건이 사회 문제로 떠오른 뒤 교사들의 가입 사실이 드러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면서 "연루된 교원이 더 없는지 면밀히 조사하고, 아동 성범죄자의 죄질에 상응하는 엄정한 처벌이 뒤따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