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체온계 검사 알바라더니…'피싱 범죄자' 될뻔한 사연

체온계 검사 알바라더니…'피싱 범죄자' 될뻔한 사연

G1 윤수진 기자

작성 2020.10.14 21:02 수정 2020.10.14 22: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일자리 때문에 걱정 많은 청년들을 노린 악질 사기가 극성입니다. 채용사이트를 통해 아르바이트생을 뽑는 것처럼 해놓고 교묘하게 보이스피싱에 가담하게 하는 수법입니다.

G1 윤수진 기자입니다.

<기자>

취준생 28살 유호진 씨는 최근 유명 채용 사이트에 이력서를 올렸습니다.

한 유통업체의 연락을 받고 출근 준비를 하고 있었는데 하는 일이 수상쩍었습니다.

통장 입출금 한도를 계속 물어보더니 "회사에서 한도에 맞게 돈을 입금해 줄 텐데, 그걸 현금으로 찾아서 납품 업자에게 전달하면 물건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체온계 품질 검수 업무라던 채용 공고와 달리 보이스피싱 입금책으로 이용하려던 겁니다.

보이스피싱 아니냐고 출근 못 하겠다고 했더니 대뜸 협박 메시지가 왔습니다.

협박
[유호진/보이스피싱 채용 사기 피해자 : '업무차 돈을 입금할 거다' 해서 그 사람들이 돈을 입금하게 되면 그게 보이스피싱에 돈세탁으로 이용되는 거예요. 근로계약서도 다 정상적으로 작성을 하기 때문에 저는 정당한 회사 업무라고 처음에 오인을 한 거죠.]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미 비슷한 피해를 입었다는 글이 수두룩합니다.

주로 고령층을 공략하던 보이스피싱이 코로나19 탓에 알바 자리 귀해진 청년층을 파고들고 있는 겁니다.

코로나19 상황을 이유로 채용 안내와 면접 등은 모두 전화와 카카오톡으로만 이뤄졌는데 제가 직접 전화를 걸어보니 이미 번호는 없어져 있었습니다.

경찰은 모르고 통장이 쓰였더라도 형법상 사기 방조 등의 혐의로 처벌받을 수 있다면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영상취재 : 이광수 G1)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