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민의힘 "'수사 협조' 文 대통령 지시…"면피성 아니길"

국민의힘 "'수사 협조' 文 대통령 지시…"면피성 아니길"

박상진 기자 njin@sbs.co.kr

작성 2020.10.14 18: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국민의힘 "수사 협조 文 대통령 지시…"면피성 아니길"
국민의힘은 문재인 대통령이 라임·옵티머스 사건에 대한 청와대에 적극적인 수사 협조를 지시한 것과 관련해, "특검만은 피하겠다는 면피성 정치적 수사가 아니길 빈다"고 말했습니다.

윤희석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조국, 추미애, 윤미향, 유재수 등 문제가 생길 때마다 늑장·부실수사를 부추겼던 정권"이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윤 대변인은 "핵심 증거가 이미 많이 사라졌고, 추 장관의 손에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은 폐지됐으며, 검찰 수사팀은 공중분해 됐다"면서 "국민의힘이 일관되게 특검을 요구하는 이유"라고 강조했습니다.

윤 대변인은 또 "여당도 야당의 요구를 정치공세로 치부하는 대신, 진상규명과 관련자 처벌에 함께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