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靑, 옵티머스 검찰 수사 적극 협조하라"

문 대통령 "靑, 옵티머스 검찰 수사 적극 협조하라"

정경윤 기자 rousily@sbs.co.kr

작성 2020.10.14 17: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라임 펀드 의혹 규명을 위해서 검찰이 청와대에 출입 기록 등을 요구했지만 청와대가 거부했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문재인 대통령이 관련 의혹 해소를 위해서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정경윤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라임과 옵티머스 펀드 관련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청와대가 검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라고 지시했습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검찰의 엄정한 수사에 어느 것도 성역이 될 수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검찰이 라임 수사와 관련해 출입 기록 등을 요청하면 검토해서 제출할 계획이지만 CCTV 영상 자료는 존속 기간이 지났다고 설명했습니다.

CCTV 자료 보존 기간은 중요 시설은 3달, 기타 시설은 1달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검찰은 지난 7월, 라임 사태와 관련해 이강세 전 대표가 지난해 강기정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돈을 건넸다는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청와대 출입기록과 CCTV 자료를 요청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청와대는 '공공기관 정보 공개에 관한 법률'에 명시된 비공개 대상 정보를 근거로 검찰에 자료를 제공하지 않았습니다.

이같은 내용이 SBS 보도를 통해 알려지고 논란이 일자 문 대통령의 지시가 나온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의 지시는 청와대가 검찰 수사에 협조하라는 지시일 뿐 검찰 수사팀 증원 등 의혹 전반에 대한 검찰의 '성역 없는 수사'를 강조한 건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