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근 성추행 피해자 "판결 부정 충격, 잘못 감추기 급급"

이근 성추행 피해자 "판결 부정 충격, 잘못 감추기 급급"

"허위 주장 유감"…이 대위는 폭로 유튜버 고소

이강 기자 leekang@sbs.co.kr

작성 2020.10.14 15:53 수정 2020.10.14 15: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근 성추행 피해자 "판결 부정 충격, 잘못 감추기 급급"
유튜브 콘텐츠 '가짜사나이'로 유명세를 탄 이근 해군 예비역 대위가 최근 드러난 과거 성추행 의혹을 부정하는 입장을 낸 것과 관련해 피해 당사자가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이 전 대위의 성추행 사건 피해자를 대리하는 하서정 변호사는 오늘(14일) 입장문을 내고 "가해자인 이근 대위는 이 사건과 관련해 자신의 잘못을 감추기에 급급한 발언을 일절 중지하고 더는 어떤 언급도 하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그는 "가해자인 이근 대위가 확정된 법원 판결을 부정하고 허위사실을 주장하는 입장문을 발표해 피해자가 큰 충격을 받았다"며 "현재 인터넷상에서 피해자에게 추측성 발언이나 명예훼손·모욕 등 2차 가해가 무수히 행해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하 변호사는 "피해자는 이 사건이 어떤 경위로 세간에 알려지게 됐는지 알지 못하고 언론이나 유튜브 채널 측에 제보한 사실도 없다"면서 "향후 유언비어나 명예훼손·모욕성 발언 등이 인터넷에 게시되면 법적 대응할 예정"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앞서 2017년 말 클럽에서 성추행을 저질러 벌금형을 확정받았다는 폭로에 대해 이 전 대위는 추행 사건으로 처벌을 받은 사실 자체는 인정했습니다.

그러나 "내가 추행하지 않았다는 증거가 나왔는데도 피해자의 일관된 진술이 단 하나의 증거가 돼 판결이 이뤄졌다"고 반박한 바 있습니다.

한편 이 전 대위는 자신에 대해 여러 의혹을 제기한 유튜버를 명예훼손과 정보통신망법상 허위사실 유포 등으로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