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버려지는 반려동물 증가에 용인시가 나섰다

버려지는 반려동물 증가에 용인시가 나섰다

유영수 기자 youpeck@sbs.co.kr

작성 2020.10.14 13:08 수정 2020.10.14 13: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4일)은 버려지는 반려동물 증가로 용인시가 동물보호센터 증축에 나섰다는 소식을 중심으로 전해드립니다.

성남지국에서 유영수 기자입니다.

<기자>

해마다 버려지는 반려동물이 늘면서 동물보호센터가 포화 상태입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와 경기 침체 탓도 큰데요, 용인시가 시설 확충을 서두르고 있습니다.

용인시가 운영하고 있는 동물보호센터입니다.

현재 250마리의 버려진 개와 고양이를 보호하고 있습니다.

빈 곳이 없을 만큼 센터 안팎의 공간 곳곳을 활용하고 있지만, 만성적인 포화 상태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소룡/용인동물보호센터 직원 : 다 포화 상태예요. 더 이상 나가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 꽉 차있는 상황이어서 체감이 많이 되고 있고요. 관리하는 분들도 어려워하시거든요.]

특히 올해 신고된 유기 동물은 지난해보다 20%가량 늘어났습니다.

코로나19의 영향이 크다는 분석입니다.

반면 유기동물을 입양하는 시민은 예년보다 10% 가까이 줄었습니다.

[정복희/유기견 입양 시민 : 아이들이 (개를) 사는 것보다는, 차라리 키울 거면 입양해서 한 마리 키우자, 불쌍한 애들이니까.]

용인시는 버려지는 반려동물을 더 많이 보호하기 위해 시설 확충을 서두르고 있습니다.

당장 내년까지 증축을 통해 수용 능력을 25% 더 늘릴 계획입니다.

[백군기/용인시장 : 시설을 확충하는 문제, 또 우리가 보호하고 있는 반려동물을 입양시키는 데, 입양을 활성화해서 시민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현재 경기도 내에서 동물보호센터를 직영하고 있는 지자체는 용인 이외에 수원과 고양, 가평과 양평 등 모두 5곳입니다.

---

내년에 발생 50주년을 맞는 '광주대단지사건'의 명칭이 '8·10 성남항쟁'으로 바뀝니다.

성남시는 해방 이후 첫 도시빈민 투쟁으로 평가받는 '광주대단지사건'의 부정적 이미지 개선을 위해,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어 '8·10 성남항쟁'으로 변경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