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베를린 소녀상' 오늘 철거 기한…구청장 "해결책 찾자"

'베를린 소녀상' 오늘 철거 기한…구청장 "해결책 찾자"

김학휘 기자 hwi@sbs.co.kr

작성 2020.10.14 02: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독일 베를린 행정당국이 시내에 있는 '평화의 소녀상'을 철거하라고 명령한 기한이 오늘(14일)까지입니다. 베를린 현지에서 철거 명령에 항의하는 집회가 열렸는데, 해당 구청장이 집회에 나와서 대화를 통해 해법을 찾자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김학휘 기자입니다.

<기자>

독일 베를린 현지에서 소녀상 철거에 반대하는 시민과 현지 교민들이 기자회견을 진행했습니다.

독일 현지 시간 14일까지 철거 명령이 내려진 베를린 미테구의 '평화의 소녀상'을 지키기 위해서입니다.

집회에 참석한 300여 명은 소녀상 앞에서 미테구청 앞까지 행진하고 철거 명령 철회를 요구했습니다.

그러자 철거 명령을 내린 베를린 미테구 다쎌 구청장이 예고 없이 집회 현장에 나타났습니다.

그는 "가처분 신청이 접수돼 시간이 생겼다"며 "조화로운 해결책을 논의하자"고 말했습니다.

철거 명령을 자진 철회하지는 않았지만, 가처분 신청으로 철거 명령이 당분간 보류된 만큼 소녀상 관련 사안을 논의하자는 겁니다.

현지 시민단체와 시민들이 강력 반발하자 입장에 변화를 준 것으로 보입니다.

세계 곳곳에서는 항의 시위가 이어졌습니다.

[(철거 요청을) 그만둬라!]

일본 시민단체는 도쿄 총리실 앞에서 집회를 열고 독일 지자체의 철거 명령은 일본 정부가 집요하게 요청한 결과라며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서울에서는 국회의원 113명이 소녀상 철거 명령에 항의하는 서한을 주한 독일대사관에 전달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