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코로나' 빠진 위기관리 대책…이상한 올림픽 준비

'코로나' 빠진 위기관리 대책…이상한 올림픽 준비

김형열 기자 henry13@sbs.co.kr

작성 2020.10.13 20:30 수정 2020.10.13 21: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내년으로 미뤄진 도쿄올림픽은 코로나뿐 아니라 방사능 문제, 또 폭염까지 챙겨야 할 부분이 많습니다. 그래서 대한체육회가 연구 용역을 맡겼는데 지금까지 내용을 보면 선수들 안전보다는 무슨 문제가 생겼을 때 협회가 책임을 어떻게 피할지를 더 고민하는 모양새입니다.

김형열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대한체육회는 도쿄올림픽에서 발생 가능한 선수단의 위기에 대비하겠다며 지난 2월 1억 원을 들여 연구 용역 계약을 맺었습니다.

그런데 연구는 이상한 방향으로 흘렀습니다.

연구진은 코로나19를 가장 큰 위험요소로 꼽아 놓고도 감염 질환 전문가도 없이 연구를 진행 중입니다.

연구진이 제출한 세 번의 보고서에서 코로나는 언급도 되지 않았습니다.

위기가 발생했을 때 선수들에 대한 안전 대책은 없고 체육회의 여론 대응 전략만 세부적으로 나열됐습니다.

체육회에 적대적이지 않은 시민단체를 활용하고 언론매체 역시 적대성을 분석해 협조받을 수 있는 관계자와 함께 기자와 만난다거나 신문에 대해서는 체육회의 이미지 회복을 위한 광고를 싣는 전략도 포함됐습니다.

또 독도와 욱일기 관련 한일 갈등이 생기면 일본 올림픽 위원회의 책임을 부각하는 등 여론 완화에 초점이 맞춰졌습니다.

[유정주/민주당 의원 (국회 문체위) : 현재는 선수들을 위한 (연구)용역이라고 볼 수가 없고, 대한체육회가 여론이 들끓었을 때 (비난을) 피해 갈 수 있을까에 대한 전략 수립으로 바뀌었다는 것이죠.]

체육회는 이에 대해 아직 연구용역 기간이 남아 있는 만큼 앞으로 코로나19 등 선수단 위기관리 대책도 포함될 것이라고 밝혔지만, 코로나 전문가가 빠진 연구진이 제대로 된 대책을 내놓을지 우려됩니다.

지난 2018년부터 2년 동안 각종 연구용역에 무려 43억 원을 쓴 체육회가 국민 혈세를 낭비한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균종, 영상편집 : 최은진, 자료제공 : 유정주 의원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