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강제동원 해결해야 스가 방한" vs "언론플레이"

"강제동원 해결해야 스가 방한" vs "언론플레이"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20.10.13 20:27 수정 2020.10.13 22: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우리나라와 중국·일본, 이렇게 세 나라 정상 회의를 올해 안에 서울에서 여는 걸 현재 정부가 추진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일본이 강제동원 배상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회의에 참석할 수 없단 입장을 우리에게 전달한 사실이 일본 언론 보도로 알려졌습니다. 정부는 정해진 게 없다면서도 물밑에선 냉소적 반응입니다.

김혜영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 법원의 강제동원 피해 배상 판결과 관련해 한국 정부가 적절한 대응을 하지 않으면 스가 총리의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은 불가능하다, 일본 교도통신 보도 내용입니다.

일본 기업의 자산을 현금화하지 않겠다고 한국 정부가 보증해야 한단 건데, 이런 뜻을 지난달 말 이미 한국 측에 전달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습니다.

일본 정부가 한·중·일 3국의 정례적인 회의 참석에 한·일 최대 쟁점인 강제동원 문제를 끌어들이는 모양새입니다.

과거 중국이 회의 참석을 외교카드로 활용했을 때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던 일본이, 똑같은 행위를 한 꼴이라 교도 통신도 모순적이란 비판적 내용을 담았습니다.

다만 일본 외무성은 공식석상에선 말을 아꼈습니다.

[모테기/일본 외무성 대신 : (한·중·일 정상회의 관련) 현 단계에서 구체적인 일정을 포함해 결정된 것이 아무것도 없습니다.]

우리 정부도 공개 발언에선 아직 정해진 게 없다며 이른바 로우키로 받았습니다.

[이재웅/외교부 부대변인 : (한·중·일 정상회의의) 연내 개최를 위해서 노력 중에 있습니다.]

하지만 물밑에선 냉소적입니다.

한국 정부더러 법원 판결에 영향을 미치라는 사실상 삼권분립 훼손 요청이란 비판이 나왔고, 한 정부 고위 관계자는 "일본 정부의 압박용 언론플레이"라고 평가 절하했습니다.

다만 일본의 뜻이 거듭 확인된 만큼 정부가 희망하는 연내, 한·중·일 정상회의 서울 개최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영상취재 : 정성화, 영상편집 : 이승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