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트럼프 "키스하고 싶다"…유세 강행군 속 건강 과시

트럼프 "키스하고 싶다"…유세 강행군 속 건강 과시

김수형 기자 sean@sbs.co.kr

작성 2020.10.13 20:25 수정 2020.10.13 21: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에 걸렸던 트럼프 대통령이 이제 다 나았다고 백악관이 공식 발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퇴원한 지 일주일 만에 마스크를 쓰지 않고 다시 현장 유세에 나섰는데, 지금까지 판세는 바이든 후보가 앞서 가는 분위기입니다.

워싱턴 김수형 특파원입니다.

<기자>

코로나 완치를 공식화한 트럼프 대통령이 곧바로 대규모 현장 유세에 나섰습니다.

대선이 3주 남은 시점에서 지지율 열세를 뒤집기 위한 강행군에 돌입한 겁니다.

코로나 감염으로 인한 이미지 추락을 의식한 듯 건강 과시에 공을 들였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의료진이 제가 면역력이 생겼다고 합니다. 저는 아주 힘이 넘칩니다. 여러분께 걸어가서 모든 사람에게 키스하고 싶습니다.]

유세장은 어깨가 맞닿을 정도로 빽빽하게 선 지지자들로 가득 찼고 심지어 대통령 바로 뒷자리에도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플로리다를 시작으로 나흘 연속 경합 주에서 대규모 유세를 잡았습니다.

재선을 위해서는 꼭 승리해야 하는 가장 중요한 주를 의미하는데, 여론조사에서 바이든 후보에 모두 밀리고 있습니다.

바이든 후보는 지난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승리했던 오하이오에서 자동차 유세를 했는데 이곳도 탈환할 기세입니다.

[바이든/민주당 대선 후보 : 트럼프는 공포에 질려 있습니다. 코로나 진단 이후에도 계속된 그의 무모한 개인행동은 이제 부도덕한 수준이 됐습니다.]

미국 선거조사업체 파이브서티에이트는 바이든 후보의 당선 확률을 86%까지 올려 잡았습니다.

유권자들이 많이 할수록 바이든에게 유리하다는 사전 투표는 지금까지 1,040여만 명이 마쳤는데 지난 대선 당시 같은 시점의 7배가 넘는 투표율입니다.

(영상취재 : 오정식, 영상편집 : 정용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