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 사전투표, 4년 전보다 10배 늘어나…캘리포니아에선 수거함 논란

미 사전투표, 4년 전보다 10배 늘어나…캘리포니아에선 수거함 논란

김경희 기자 kyung@sbs.co.kr

작성 2020.10.13 16:33 수정 2020.10.13 16: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 사전투표, 4년 전보다 10배 늘어나…캘리포니아에선 수거함 논란
미국 대선이 3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사전 투표 열풍이 불고 있다고 현지 언론들이 전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미국 선거 프로젝트' 분석 결과, 현지시간 12일 기준 약 1천 40만 명에 달하는 미 유권자들이 조기·우편 투표를 했습니다.

이는 4년 전인 2016년 10월 16일 기록했던 140만 명보다 10배 가량 많은 숫자입니다.

이런 열기는 코로나19로 인한 혼란이나 선거 당일 혼잡을 우려한 유권자들이 사전투표에 몰렸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특히 미네소타와 사우스다코타, 버몬트, 버지니아, 위스콘신주 등은 사전투표가 2016년 전체 투표율의 20%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전투표 열기 속에 캘리포니아주에서는 공화당이 자체적으로 설치한 투표용지 수거함의 불법성 여부를 놓고 논란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공화당은 로스앤젤레스와 프레즈노, 오렌지 등 최소 3개 카운티의 교회나 총기 판매점 등에 사전투표 투표용지 수거함을 설치했는데, 캘리포니아주 선거 당국은 이를 불법으로 규정하고 오는 15일까지 철거를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그동안 조작 가능성을 주장하며 우편투표를 공격해온 가운데 투표용지 수거함 논란도 향후 법정다툼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캘리포니아 정부와 사법당국은 오직 카운티 선거관리 요원만이 사전투표 용지 수거함을 설치할 수 있다고 사법 처리 가능성을 경고했지만, 공화당 측은 캘리포니아 주법이 투표용지를 대신 수거하는 것을 금지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하며 투표용지 수거함을 계속 설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