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도네시아 9세 소년, 성폭행 위기 엄마 구하려다 살해돼

인도네시아 9세 소년, 성폭행 위기 엄마 구하려다 살해돼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10.13 10:59 수정 2020.10.13 13: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인도네시아 9세 소년, 성폭행 위기 엄마 구하려다 살해돼
▲ 엄마 성폭행 막으려는 9세 소년 살해 후 체포된 범인

인도네시아에서 9세 소년이 성폭행당하는 엄마를 구하려다 범인의 손에 살해당하는 사건이 발생해 공분을 샀습니다.

13일 일간 콤파스 등에 따르면 수마트라섬 동부아체군에서 10일 밤 삼술(35)이라는 남성이 가정집에 침입해 잠들어 있던 여성(28)을 성폭행했습니다.

피해 여성은 정글 칼(마체테)을 든 삼술에게 저항하다 손을 베였습니다.

당시 피해 여성의 남편은 강에 물고기를 잡으러 집을 비웠고, 집이 팜농장 가운데 있어 도와줄 이웃이 없었습니다.

그때 아홉 살 난 아들이 다른 방에서 잠자다 엄마가 싸우는 소리를 듣고 달려왔습니다.

삼술은 소년이 달려들자 흉기를 휘둘러 살해한 뒤 시신까지 둘러업고 달아났습니다.

경찰은 다음날 오전 축구장에 숨어있던 삼술을 포위했고, 그가 흉기를 휘두르며 저항하자 다리에 세 차례 총을 발사해 체포했습니다.

삼술은 체포된 뒤에도 소년의 시신을 어디에 숨겼는지 입을 다물었습니다.

경찰은 삼술을 계속 압박해 위치를 알아낸 뒤 인근 강에 버려진 소년의 시신을 수습했습니다.

지역 경찰 수사대장은 "어머니를 지키려던 용감한 소년의 시신은 온몸이 베인 상처투성이라 가슴이 아팠다"며 "팔과 손가락, 어깨, 목, 턱, 가슴에 셀 수 없는 상처가 확인됐다"고 말했습니다.

삼술은 조사 결과 다른 살인 사건을 저질러 징역 18년을 선고받고 15년째 복역하던 중 교도소 내 코로나19 집단감염을 우려한 정부에 의해 최근 조기 출소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인도네시아 법무인권부는 코로나19 사태 발생 후 전국 교도소에서 형량의 3분의 2를 복역한 수용자 5만 명을 순차 가석방하고 있습니다.

올 초 인도네시아 전국의 수용자는 27만여 명으로, 공식 수용인원의 두 배가 넘습니다.

(사진=수라,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