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중국군 희생 무시" BTS 수상소감에 뿔난 中 …광고도 중단

"중국군 희생 무시" BTS 수상소감에 뿔난 中 …광고도 중단

송욱 기자

작성 2020.10.13 02: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중국 네티즌들이 방탄소년단의 수상 소감을 문제 삼아 논란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한국 전쟁과 관련된 발언이 중국을 무시했다는 것인데, 중국에 있는 한국 기업들은 방탄소년단이 나온 광고를 내리고 있습니다.

베이징 송욱 특파원입니다.

<기자>

중국에서 논란이 된 BTS의 발언은 미국의 비영리단체 코리아소사이어티가 주는 '밴 플리트상' 수상 소감에서 나왔습니다.

이 상은 한국전쟁 당시 미국 제8군 사령관으로 중공군을 격퇴한 밴 플리트 장군을 기리기 위해 제정됐습니다.

[RM/BTS 리더 : 올해는 한국전쟁 70주년으로, 우리는 양국이 함께 겪었던 고난의 역사와 많은 남성과 여성의 희생을 영원히 기억해야 합니다.]

중국의 일부 네티즌들은 '양국이 겪었던 고난의 역사'라는 말을 문제 삼았습니다.

한국전쟁에 참전한 중국 군인들의 희생을 무시했다는 겁니다.

중국 SNS에는 '미국은 침략자다' '국가 앞에 아이돌은 없다' 등의 비난과 팬클럽을 탈퇴하겠단 글이 잇따랐습니다.

중국은 한국전쟁 참전을 '미국에 맞서 북한을 돕는다'는 뜻의 '항미원조'라 부르며 '정의로운 전쟁'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일부 매체들이 나서 BTS가 타이완을 국가로 표현했다며 중국 네티즌들을 자극하자, 삼성전자는 BTS 한정판 스마트폰의 중국 내 판매를 중단했고 현대차 등은 BTS 출연 광고를 삭제했습니다.

미국과 패권 다툼을 벌이는 중국은 올해 항미원조 전쟁 70주년을 강조하며 애국심 고취에 열을 올리고 있는데, 과열된 분위기가 이번 논란에 반영됐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