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렌터카 사고에 무너진 꿈…사고 낸 10대들, 범행 더 있었다

렌터카 사고에 무너진 꿈…사고 낸 10대들, 범행 더 있었다

강민우 기자

작성 2020.10.13 02: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 추석날 무면허 고등학생이 몰던 렌터카에 21살 여성이 치어 숨진 일이 있었습니다. 철없는 고등학생이 어쩌다 벌인 사고인 줄 알았는데, 이 10대들이 상습적으로 무면허 운전을 하면서, 사고도 여러 차례 냈고, 또 다른 범행에도 관련된 정황이 확인됐습니다.

강민우 기자입니다.

<기자>

승용차 한 대가 빠르게 달려와 건널목을 건너던 여성을 그대로 들이받습니다.

사고가 났던 현장은 제한속도가 시속 30km에 불과했고 길 양쪽에는 주정차 돼 있는 차량이 많아 속도를 내기 어려운 상황이었습니다.

사고 지점 앞에 과속방지턱도 설치되어 있는데, 당시 사고 차량의 속도는 시속 80km를 웃돌았습니다.

이 사고로 전문 안무가를 꿈꿨던 21살 안예진 씨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고 안예진 씨 유가족 : 어떻게 응급실에 갔는지조차 기억이 안 날 정도로 그렇게 달려갔죠. 바닥에 엎드려서 '(의사)선생님 우리 예진이 한 번만 살려주세요']

사고 차량은 카 셰어링으로 빌린 렌터카.

운전자는 18살 고교생 A군, 차를 빌린 건 동승자 B군이었습니다.

미성년자인 이들은 브로커를 통해 차를 빌렸는데, 사고차량을 빌린 B군 행적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추가 범행이 확인됐습니다.

[B군/명의도용 피해자 통화 : 제가 저번에도 사고 한 번 난 적이 있어서 아반떼 AD가 폐차였는데, 그 때 5중 추돌사고였나 해 가지고.]

지난 8월, 화순의 한 교차로에서 발생한 충돌 사고 가해 차량 운전자도 B군이었습니다.

SBS가 확보한 CCTV 영상에는 예진 양이 사고를 당한 날 A군과 B군 등 일행이 사고 차량인 K5 외에 차량 2대를 몰고 나가는 장면이 찍혔고, B군이 다른 범행에도 관련됐다는 증언도 나왔습니다.

[인터넷 거래 사기 피해자 : 명품 사진 깔아놓은 걸 보여주더라고요. 가격을 되게 싸게 해준다는 거예요. (돈을) 제가 넣어줬어요. 물건을 안 보내는 거예요.]

이들이 함께 다니며 범행을 저지르고, 그 과정에서 무면허 운전을 일삼았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만큼, 이에 대한 추가적인 수사가 필요해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