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내 靑 들어가자 대우 달라져…월급 500→1,500만 원 인상"

"아내 靑 들어가자 대우 달라져…월급 500→1,500만 원 인상"

배준우 기자

작성 2020.10.13 01:38 수정 2020.10.13 11: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사모펀드 사기 의혹 사건인 옵티머스와 라임 사태가 정국의 뇌관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먼저 옵티머스 수뇌부가 청와대 인맥을 관리하려고 한 정황이 검찰 조사에서 드러났습니다. 옵티머스는 사내 변호사로 있던 윤 모 씨의 아내가 청와대 행정관으로 들어가자, 갑자기 남편 윤 씨의 월급을 3배나 올려줬습니다. 

배준우 기자입니다.

<기자>

옵티머스 펀드 사기 혐의로 구속된 사내이사 윤 모 변호사는 지난 7월 20일 검찰에 출석해 아내인 이 모 변호사가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으로 들어간 뒤 자신에 대한 대우가 달라졌다고 진술했습니다.

이전까지 옵티머스에서 월 5백만 원을 받았는데, 아내가 청와대 근무를 시작한 뒤 월 1,500만 원으로 보수가 올랐다는 겁니다.

아내인 이 전 행정관도 청와대에 들어가기 직전인 지난해 3월부터 9월까지 옵티머스 관련 회사 이사로 근무하며 3천만 원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금품 거래 정황은 또 있습니다.

옵티머스 측이 지난해 7월 휴가비 명목으로 500만 원, 올해 2월에는 300만 원을 이 전 행정관 계좌로 송금한 사실이 검찰 조사에서 드러났습니다.

이에 대해 윤 변호사는 올해 받은 300만 원은 "옵티머스 2대 주주인 이 모 씨가 청와대 시계를 100개 구해달라"며 보낸 돈이라고 진술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전 행정관 경력이 내세울 만한 가치가 있기 때문에 옵티머스 측이 활용하려 했던 것 같다"고도 말했습니다.

이 전 행정관과 옵티머스 측의 긴밀한 연결고리가 속속 드러나고 있지만 검찰은 이 전 행정관에 대해 한 차례 참고인 소환 조사만 진행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