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고난의 역사" BTS 수상 소감에 중국 일부 팬들 "아미 탈퇴"…중국 외교부도 반응

[영상] "고난의 역사" BTS 수상 소감에 중국 일부 팬들 "아미 탈퇴"…중국 외교부도 반응

조을선 기자 sunshine5@sbs.co.kr

작성 2020.10.12 18:46 수정 2020.10.12 20: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방탄소년단(BTS)이 한미 관계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밴 플리트상'을 수상 소감에서 '한국전쟁 70주년'을 언급하자 중국 누리꾼들이 격앙된 반응을 보이며 팬클럽 '아미' 탈퇴 선언도 있따르고 있습니다. 또, 관련 상품에 대한 불매 운동 조짐까지 보이고 있습니다. 

BTS의 리더 RM(본명 김남준)은 지난 7일 밴 플리트상 수상 소감에서 "올해는 한국전쟁 70주년으로 우리는 양국(한미)이 함께 겪었던 고난의 역사와 많은 남성과 여성의 희생을 영원히 기억해야 한다"라고 밝혔습니다.

중국 환구시보는 "중국 누리꾼들이 수상 소감 중 '양국이 겪었던 고난의 역사'라는 부분에 분노를 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중국은 한국전쟁에 자국군이 참전한 것을 '항미원조'(미국에 맞서 북한을 도움)라고 부르고 있으며, 최근 미국과의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애국주의·영웅주의·고난극복의 의미를 담은 '항미원조 정신'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일부 누리꾼은 웨이보에 "국가 존엄과 관련된 사항은 절대로 용인할 수 없다"면서 "BTS는 이전에도 인터뷰에서 타이완을 하나의 국가로 인식했다"고 비판을 이어갔습니다.

급기야 파장이 커지자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역사를 거울삼아 미래를 향하고 평화를 아끼며 우호를 도모하는 것은 우리가 함께 추구해야 하며 함께 노력할 만한 가치가 있다"고 입장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웨이보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