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미향·정대협 등 "후원금 적법하게 썼다…돌려줄 수 없어"

윤미향·정대협 등 "후원금 적법하게 썼다…돌려줄 수 없어"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10.12 13: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윤미향·정대협 등 "후원금 적법하게 썼다…돌려줄 수 없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와 '나눔의 집' 등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한 후원금을 유용했다는 의혹을 받는 단체들이 법정에서 "후원금은 적법하게 사용됐다"며 반환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68단독 조상민 판사는 오늘(12일) 나눔의 집과 정대협 후원자들이 이들 단체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상대로 낸 후원금 반환 청구 1·2차 소송의 첫 변론기일을 열었습니다.

정대협 측 대리인은 오늘 법정에서 "정대협은 원고들을 속인 사실이 없고, 후원금을 정관상 사업내용에 부합하게 사용했다"며 "제기된 불법행위에 대해 검찰 수사 결과 '혐의없음' 처분을 받은 만큼, 청구는 기각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윤 의원 역시 이달 법원에 보낸 답변서에서 "원고의 청구를 기각해달라"며 후원금을 돌려줄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앞서 '위안부 할머니 기부금 및 후원금 반환소송 대책 모임'은 "나눔의 집 피해자 할머니들 앞으로 들어온 수십억의 후원금이 유용됐다는 의혹이 있다"며 지난 6월 세 차례에 걸쳐 후원금을 돌려달라는 소송을 냈습니다.

후원금이 목적에 맞게 실제 사용됐는지가 소송의 관건인 만큼, 오늘 법정에서는 이 같은 후원금계좌의 입출금명세 공개 여부를 두고 원고와 피고 사이의 날선 공방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이에 재판부는 원고 측이 제출하는 의견서의 내용을 검토한 뒤 증거 채택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원고 측은 이번 사태에 대해 정대협과 나눔의 집, 윤 의원 등과 이야기를 나눠보고 싶다며 재판부에 조정기일을 지정해달라고 요청했지만, 피고 측은 "원고의 주장이 명확하게 정리되지 않았다"며 즉답을 피했습니다.

한편 정의연 후원금을 유용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윤 의원은 다음 달 서울서부지법에서 첫 공판 준비기일이 예정돼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