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태훈, KPGA 투어 제네시스 챔피언십 우승…상금 1위 도약

김태훈, KPGA 투어 제네시스 챔피언십 우승…상금 1위 도약

주영민 기자 naga@sbs.co.kr

작성 2020.10.11 16:18 수정 2020.10.11 16: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태훈, KPGA 투어 제네시스 챔피언십 우승…상금 1위 도약
KPGA 코리안투어 제네시스 챔피언십에서 김태훈 선수가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김태훈은 인천 송도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4개로 1오버파 73타를 쳤습니다.

최종 합계 6언더파를 기록한 김태훈은 2위 이재경을 2타 차로 따돌리고 투어 통산 4승째를 달성했습니다.

우승 상금 3억원을 받은 김태훈은 시즌 상금 4억6천663만원으로 이번 대회 컷 탈락한 김한별(24)의 4억1천774만원을 제치고 상금 1위가 됐습니다.

김태훈은 2013년 보성CC클래식과 2 015년 카이도골프 LIS 투어챔피언십, 2018년 동아회원권그룹 부산오픈에 이어 코리안투어에서 4승째를 따냈습니다.

앞서 우승한 대회의 우승 상금은 2013년과 2015년 대회가 6천만원, 2018년에는 1억원이었지만 이번 대회에서만 상금 3억원과 제네시스 GV80 차량을 받았고,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더 CJ컵(2020년)과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2021년) 출전권까지 확보했습니다.

다만 김태훈은 15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하는 PGA 투어 더 CJ컵에는 출전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그는 "지난해 태어난 아들도 걱정되고, 올해 목표로 하는 제네시스 대상에 집중하고 싶기 때문"이라고 그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3라운드까지 2위에 4타 앞섰던 김태훈은 이날 4번 홀(파4) 버디로 한때 2위와 격차를 6타까지 벌렸습니다.

그러나 5, 6번과 9, 10번 홀에서 연달아 보기가 나오는 바람에 1타 차까지 따라잡히는 위기를 겪었습니다.

잠시 흔들렸던 김태훈은 13번 홀(파3) 티샷을 홀 1m 옆으로 보내 버디를 잡았고, 14번 홀(파4)에서도 약 7m 버디 퍼트를 넣고 한숨을 돌렸습니다.

2타 차로 추격하던 이재경이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 짧은 버디 퍼트를 놓친 덕에 김태훈은 2타 차 여유를 안고 마지막 홀에 들어섰습니다.

김태훈은 18번 홀을 파로 막아내고 2018년 8월 부산오픈 이후 2년 2개월 만에 우승의 기쁨을 누렸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