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군, 북한 신형 ICBM에 "우려"…'선제적 사용 않겠다' 입장은 평가

군, 북한 신형 ICBM에 "우려"…'선제적 사용 않겠다' 입장은 평가

김태훈 국방전문기자 oneway@sbs.co.kr

작성 2020.10.11 15:26 수정 2020.10.11 16: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군, 북한 신형 ICBM에 "우려"…선제적 사용 않겠다 입장은 평가
군 당국이 북한 노동당 창건 75주년 열병식에서 공개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 등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며 북한에 실질적 군사적 긴장 완화에 호응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국방부는 오늘(11일) 입장문에서 "북한이 새로운 장거리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무기 등을 공개한 것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며, 새롭게 공개된 북한의 무기체계에 대해서는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분석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다만 군사력을 선제적으로 사용하지 않겠다는 북한의 입장에 주목한다"며 "9·19 군사합의의 완전한 이행 등 실질적인 군사적 긴장완화에 호응할 것을 요구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국방부는 그러면서 "군은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정부의 외교적 노력을 강력한 힘으로 뒷받침하는 가운데 북한의 어떠한 위협에도 즉각 대응할 수 있는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서해상 우리 국민 사망사건과 관련해서도 조속히 공동조사를 통해 사실관계를 함께 밝혀내기를 요구"한다며 이를 위한 "군사 통신선 복구와 재가동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