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바이든, 트럼프에 '코로나 확진' 후 격차 ↑…12%P 차로 앞서

바이든, 트럼프에 '코로나 확진' 후 격차 ↑…12%P 차로 앞서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10.11 15: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바이든, 트럼프에 코로나 확진 후 격차 ↑…12%P 차로 앞서
미국 대선이 3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12%포인트 차로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워싱턴포스트(WP)와 ABC방송이 지난 6∼9일 전국의 '투표 의사가 있는 유권자 725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바이든 후보의 지지율은 54%로, 42%에 그친 트럼프를 12%포인트 차로 앞섰습니다.

오차 범위는 ±4%포인트입니다.

바이든 후보는 특히 유권자 중에서도 여성, 소수인종, 중도성향 유권자들의 높은 지지를 받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바이든은 여성 유권자 사이에서 59%의 지지율을 보여 트럼프(36%)를 23%포인트 차로 앞섰고, 중도성향 유권자들 사이에서의 지지율은 69%를 기록해 25%에 그친 트럼프 대통령을 무려 44%포인트 차로 압도했습니다.

같은 여론조사의 '등록 유권자' 879명 대상 조사에서도 바이든 후보는 53%의 지지율을 보여 트럼프 대통령(41%)을 역시 12%포인트 차로 눌렀습니다.

등록 유권자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사태 대처가 잘못됐다고 답한 비율은 58%로, 잘했다는 응답(41%)보다 많았습니다.

또한 바이든 후보가 코로나19 사태 대처를 잘할 것이라는 응답은 55%였지만, 트럼프가 잘할 것이라는 응답은 38%였습니다.

두 후보의 지지율 격차가 12%포인트로 나온 것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달 초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기 이전에 실시된 조사 때보다 좀 더 벌어진 것입니다.

워싱턴포스트(WP)와 ABC방송이 지난달 21∼24일 실시한 공동여론조사에서 바이든 후보의 지지율은 53%, 트럼프 대통령은 43%로 격차는 10%포인트였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