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3종 초대형방사포·스트라이커장갑차…北, 신무기 공개

3종 초대형방사포·스트라이커장갑차…北, 신무기 공개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10.11 15: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3종 초대형방사포·스트라이커장갑차…北, 신무기 공개
북한이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3종의 초대형 방사포, 전차포 및 대전차 미사일을 탑재한 스트라이커 장갑차와 신형 전차, 다기능 레이더와 미사일(TOR)을 탑재한 신형 지대공미사일 등을 선보였습니다.

군사전문가들은 "북한이 재래식 무기를 급격히 현대화하고 있어 대응책을 연구해야 한다"면서 "특히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의 무력화를 노리고 신형 단거리 미사일과 초대형 방사포 등을 지속 개량하는 것 같다"고 분석했습니다.

국방부와 합참은 북한이 재래식 무기 현대화 뿐아니라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공개하며 무력시위성 열병식을 했는데도 제원 설명이나 평가 등 이렇다 할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북한은 열병식에서 한국군 전투복과 유사한 해·육군 군복과 신형 방독면을 착용한 생화학부대, 조준경과 소음기가 장착된 개량형 AK-47 소총, 신형 불펍(Bullpup) 소총 등 현대화된 개인 전투장구도 선보였습니다.

다양한 발사관을 갖춘 600㎜ 구경의 초대형 방사포를 개발한 것도 주목받고 있습니다.

초대형 방사포는 남한 전역을 타격할 수 있는 단거리 탄도미사일과 유사한 사거리를 갖추고 있습니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전문연구위원은 "북한은 남한 전역을 타격할 수 있는 사거리 400㎞의 방사포 전력을 보유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류성엽 21세기 군사연구소 전문연구위원도 "현재까지 식별된 4, 6연장 방사포와 함께 5연장 방사포가 추가 확인됐다"고 전했습니다.

이번 열병식에서 처음 등장한 북한판 스트라이커 장갑차는 미군 스트라이커와 유사합니다.

115㎜ 전차포와 '불새'로 불리는 대전차 미사일을 장착한 2종류가 식별됐습니다.

바퀴가 '4축 8륜(8개)'으로 미군 장갑차를 모방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115㎜ 전차포와 대전차미사일 불새를 탑재한 신형 전차도 이번에 처음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옛 소련 T-52/55, T-62 전차를 복제한 천마호, 폭풍호, 선군호 전차와 외형과 전혀 다른 신형 전차로 분석됐습니다.

신 전문연구위원은 "신형 전차는 중국의 수출형 전차 VT-4와 외형이 유사하다"며 "미국 M-1 전차, 한국 K-1 전차와도 외형이 유사한 3세대 전차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2종류의 다기능 레이더와 러시아제 지대공미사일(TOR)을 장착한 트레일러 차량 탑재형 신형 SAM(지대공미사일)도 처음 등장했습니다.

기동력이 좋아 다양한 장소에 배치되어 항공기나 무인항공기 요격용으로 사용될 것으로 보입니다.

KN-06(번개) 지대공미사일과 240㎜ 방사포 차량이 신형으로 바뀌었고, 스파이크 미사일과 유사한 장비를 탑재한 경장갑차도 식별됐습니다.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 탄도미사일은 차륜형 및 무한궤도 차량에 각각 탑재됐고, 북한판 에이테킴스인 전술 지대지미사일은 무한궤도형 차량에 실렸습니다.

비포장도로나 들판 등에서 기동이 쉽도록 한 것으로 보입니다.

KN-23은 비행 종말 단계에서 '풀업'(pull-up·활강 및 상승) 기동을 하기 때문에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로 대응이 쉽지 않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신형 해군 군복과 신형 불펍 소총, 한국군 전투복과 유사한 디지털 무늬 군복, 미군 멀티캠 군복과 유사한 군복을 착용한 군인들도 등장했습니다.

한국 육군이 일부 부대에서 시범적으로 도입한 '웨어러블 디바이스'(착용형 기기)와 같은 장비를 상체에 달고 있는 장면도 나왔습니다.

개인정보단말기(PDA)에 체온, 훈련시간, 훈련 진행 현황 등의 정보가 입력됩니다.

한국군이 추진 중인 워리어플랫폼(개인전투장비)과 같은 북한판 워리어플랫폼 개선 사업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사진=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KODEF) 전문연구위원 제공)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