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정은도, 북한 주민들도 '울컥'…열병식 속 표정들

김정은도, 북한 주민들도 '울컥'…열병식 속 표정들

SBS 뉴스

작성 2020.10.11 07: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북한이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을 맞아 열병식을 개최했다. 회색 양복을 입은 김정은 위원장이 연설하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북한이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을 맞아 열병식을 개최했다. 회색 양복을 입은 김정은 위원장이 연설하고 있다.

북한이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을 열었다고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회색 양복을 입은 김정은 위원장이 연설을 하던 중 재난을 이겨내자고 말하며 울컥한 듯 안경을 벗고 눈물을 훔치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북한이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을 열었다고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회색 양복을 입은 김정은 위원장이 연설을 하던 중 재난을 이겨내자고 말하며 울컥한 듯 안경을 벗고 눈물을 훔치고 있다.

북한이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을 열었다고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북한군이 김정은 위원장의 연설을 들으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참가자들은 모두 마스크를 쓰지 않은 모습이다. 이미지 크게보기

북한이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을 열었다고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북한군이 김정은 위원장의 연설을 들으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참가자들은 모두 마스크를 쓰지 않은 모습이다.

북한이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을 열었다고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광장에 모인 주민들이 김정은 위원장의 연설을 들으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참가자들은 모두 마스크를 쓰지 않은 모습이다. 이미지 크게보기

북한이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을 열었다고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광장에 모인 주민들이 김정은 위원장의 연설을 들으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참가자들은 모두 마스크를 쓰지 않은 모습이다.

북한이 노동당 창건 75주년을 맞아 10일 자정 무렵부터 열병식을 진행했다. 김여정 제1부부장(붉은 원)도 열병식에 참석했다. 이날 광장에 모인 당 간부들과 주민들은 모두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였다. 이미지 크게보기

북한이 노동당 창건 75주년을 맞아 10일 자정 무렵부터 열병식을 진행했다. 김여정 제1부부장(붉은 원)도 열병식에 참석했다. 이날 광장에 모인 당 간부들과 주민들은 모두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였다.

북한이 10일 자정을 기해 당창건 75주년 열병식을 진행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방독면을 쓴 채로 행진하던 북한군 생화학부대 병사들이 정면을 보며 경례하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북한이 10일 자정을 기해 당창건 75주년 열병식을 진행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방독면을 쓴 채로 행진하던 북한군 생화학부대 병사들이 정면을 보며 경례하고 있다


 
(SBS 뉴미디어부 / 사진=조선중앙TV 화면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