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번엔 흑인 임신부를…미 경찰의 '무릎 제압' 또 논란

이번엔 흑인 임신부를…미 경찰의 '무릎 제압' 또 논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20.10.09 22: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국 경찰이 흑인 임신부를 체포하는 과정에서 등을 무릎으로 짓눌러 제압하는 일이 벌어져 또다시 과잉진압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8일 미국 CNN 등 현지 언론들은 지난달 30일 밤 11시쯤 미국 미주리주 캔자스 시티의 한 주유소에서 벌어진 체포 상황과 관련한 논란을 전했습니다.

당시 미국 캔자스시 경찰은 임신 9개월째인 25살 여성 피의자를 체포하는 과정에서 등을 무릎으로 짓누르고 수갑을 채웠습니다.

흑인 임신부 무릎 제압 논란 (사진=동영상 갈무리, 연합뉴스)
이후 SNS에 체포과정이 담긴 동영상이 퍼지면서 시민들의 공분을 샀고, 현재 캔자스 시청와 시 경찰 본부 앞에서 해당 경찰관 해임 등을 요구하는 항의 시위가 이어지고 있는 상탭니다.

하지만 경찰은 감시카메라 영상을 공개하고, 과잉진압 사실을 부인했습니다.

당시 주유소 주인이 20명 정도의 사람들이 싸우고 있다고 신고해 현장에 출동한 상황이었고, 한 남성이 이를 방해하다 도주했으며 그를 쫓는 과정에서 이를 방해한 해당 여성을 체포했다고 경찰은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해당 여성을 서 있는 상태에서 체포하려 했지만, 계속 저항해 바닥에 놓고 체포한 것이며 제압하면서도 압박이 되지 않도록 주의했다고 해명했습니다.

경찰은 또 이후에도 구급차를 불러 해당 여성을 병원에서 진찰을 받게 했으며 이후 석방했다고도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해당 여성의 변호인은 경찰이 비키라는 것을 방해했다는 이유로 이런 짓을 벌였다고 하지만, 이것이 54kg 정도 9개월 된 임신부의 팔을 머리 위로 비틀고, 등을 무릎으로 짓누를 정당한 이유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사진=동영상 갈무리,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