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제보] 강풍에 날리는 불티와 떨어지는 마감재…긴박했던 울산 아파트 화재 현장

[제보] 강풍에 날리는 불티와 떨어지는 마감재…긴박했던 울산 아파트 화재 현장

이혜미 기자 param@sbs.co.kr

작성 2020.10.09 16: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어젯(8일)밤 울산 남구 달동의 33층짜리 주상복합아파트에서 불이 났습니다. 불이 삽시간에 외벽을 타고 건물 전체로 번지면서 아파트 주민들이 황급히 대피했고, 수십 명이 소방당국의 도움을 받아 구조됐습니다. 특히 화재 현장에 초속 15미터의 강풍이 불고 있어서 불길을 잡기 쉽지 않은 상황이었는데요, 불은 오늘(9일) 오후 2시50분 화재 발생 15시간 반 만에 완전히 꺼졌습니다.

불이 났던 순간, 화재 사실을 신속히 알리고 피해를 최소화하고자 많은 시민 여러분들이 SBS에 제보영상을 보내주셨습니다. 화마 속에서 긴박했던 당시 상황을 보내주신 제보영상으로 정리했습니다. 귀중한 제보영상을 보내주신 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영상편집: 조한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