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꼰대 아냐" "살 빠졌다" 뚝딱이 · 뿡뿡이, 입담 과시

"꼰대 아냐" "살 빠졌다" 뚝딱이 · 뿡뿡이, 입담 과시

SBS 뉴스

작성 2020.10.09 14: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EBS의 최장수 캐릭터로 여전히 사랑받고 있는 뚝딱이와 방귀대장 뿡뿡이가 SBS 라디오 '김영철의 파워FM'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습니다.

90년대 큰 인기를 끌었던 이들은 최근 펭수의 인기로 재조명을 받고 있는데요, DJ 김영철 씨는 둘의 경력을 합쳐 46년 대선배가 왔다며 이들을 소개했습니다.

데뷔 26년 차라는 뚝딱이는 체력을 관리 중이라며 근황을 알렸습니다.

또 요즘 꼰대 캐릭터로 불리는 것에 대해 자신은 꼰대가 아니라고 해명했고, 최근 발매한 트로트 '기죽지 마라'를 부르며 흥을 돋우기도 했습니다.

뿡뿡이는 자신을 따라다니는 성형설에 대해 유산균을 먹으며 장 활동이 활발해져 살이 빠진 거라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는데요, 후배 펭수에 대해서는 침체됐던 자신을 살려준 좋은 후배라고 칭찬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