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강원도 화천 돼지사육농가서 아프리카돼지열병 1차 양성

[단독] 강원도 화천 돼지사육농가서 아프리카돼지열병 1차 양성

송인호 기자 songster@sbs.co.kr

작성 2020.10.08 22:28 수정 2020.10.08 23: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단독] 강원도 화천 돼지사육농가서 아프리카돼지열병 1차 양성
강원도 화천군 사내면의 한 돼지사육농가에서 오늘(8일) 오전 ASF, 즉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신고가 접수돼 1차 실시간 PCR 검사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습니다.

농림축산검역검역본부에 따르면 오늘 오전 8시 반쯤 철원군의 한 도축장에서 해장 농장이 출하한 돼지 2마리가 폐사한 것으로 확인돼, 실시간 PCR 검사를 벌인 결과 모두 항원 양성 반응이 나왔습니다.

또 해당 농장에서 키우던 돼지 2마리에서도 1차 실시간 PCR검사결과 양성으로 확인됐습니다.

해당 농장은 돼지 940마리 가량을 사육하는 곳으로, 농가에서 250m 떨어진 곳에서 ASF에 감염된 멧돼지 폐사체가 발견되기도 했습니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폐사한 돼지의 검체를 수거해 2차 정밀검사를 벌이고 있으며 최종 결과는 내일 새벽 4시~6시쯤 나올 예정입니다.

검역본부와 화천군은 ASF 양성으로 확진될 경우 발생 농가가 키우는 돼지 940마리 모두를 살처분 할 예정입니다.

또 즉시 통제초소를 설치하고 방역대에 속한 농가에 대해 이동제한을 실시할 계획입니다.

정밀검사결과에서 ASF 양성으로 최종 확진될 경우 지난해 9월16일 경기도 파주의 한 돼지 사육농가에서 첫 발생한 이후 1년여 만에 다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국내 돼지사육농가에서 확산할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