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베를린시 "소녀상 철거하라"…日 정부 요청 뒤 나와

베를린시 "소녀상 철거하라"…日 정부 요청 뒤 나와

정부 "日 요청은 사죄 · 반성 정신에 역행"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20.10.08 20:52 수정 2020.10.08 21: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일본군 위안부 피해를 알리는 평화의 소녀상,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세계 곳곳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끊임없이 시비를 걸고 있는데, 최근 독일 베를린시가 시내에 있는 소녀상을 철거하라고 한인 시민단체에 명령했습니다.

일본 정부 요청을 받아들인 셈인데, 김혜영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기자>

독일 베를린시 미테구가 어제(7일) 한인 시민단체에 보낸 공문입니다.

14일까지 평화의 소녀상을 철거하지 않으면 강제 집행하겠다는 내용입니다.

사전에 알리지 않은 비문을 설치해 독일과 일본 관계에 긴장을 조성했다, 비문 내용이 일본 측을 겨냥해 자신들이 한일 갈등 일으키고 일본에 반대하는 인상을 준다는 것이 이유였습니다.

일본군이 2차 세계대전 당시 아·태 지역 여성들을 성 노예로 데려갔다는 비문 내용을 사전에 알리지 않았다고 문제 삼은 것인데, 시민단체는 부당한 처사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한정화/코리아협의회 대표 : 한국적인 입장을 내세우는 것이 아니고, 침묵을 깬 여성들의 용기를 기리는 것이 저희의 목적입니다. 여성운동, 인권운동 차원에서 이 일을 추진해왔기 때문에….]

베를린시의 이번 조치는 일본 정부가 독일 정부에 소녀상 철거를 지속적으로 요청한 끝에 나왔습니다.

[모테기/일본 외무상 (그제) : 공존하는 도시가 베를린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그런 베를린의 거리에 그런 상(소녀상)이 놓이는 건 적절하지 않습니다.]

이에 정부는 민간의 자발적 움직임에 정부가 관여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일본 정부의 소녀상 철거 요구는 일본도 인정한 위안부 관련 사죄 반성의 정신에도 역행하는 행보라고 비판했습니다.

(영상취재 : 정성화, 영상편집 : 김선탁, CG : 이종정)

많이 본 뉴스